파워볼당첨번호 파워볼엔트리 파워볼예측 사이트 분석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수정 교수가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16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서는 ‘그들이 알고 싶다’ 2탄으로 범죄 심리학자 이수정 교수가 출연해서 최근 사건들에 대한 문제를 짚었다.파워볼엔트리

이날 범죄 심리학자 이수정 교수는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여러 사건을 범죄 심리학적 측면에서 논리정연하게 짚었다. 특히 큰 화두로 떠오른 ‘N번방 사건’ 같은 디지털 성착취 범죄에 대한 문제를 “성을 사고파는 기분적인 전제가 깔린 게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수정 교수는 “주변 사람들에게 웬만해서는 격분하지 않는다”라고 사적인 이야기를 밝혔다. 하지만 남편에게는 격분하게 된다고. 이에 유재석이 어떤 일로 격분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이수정 교수는 “마트에 가서, 쓸데없는 물건을 카트에 집어넣을 때 마구 격분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집에 김치가 있는데, 김치를 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유재석이 “마트에서 파는 김치가 맛있게 생긴 게 있다”고 남편 입장을 공감해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이수정 교수는 “그거 하나 샀다가 저한테 벼락 맞았다”고 남편과의 티격태격 일화도 밝혀 큰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이수정 교수는 이날 퀴즈에서 실패하고 ‘브런치 세트’를 선물로 받았다. 조세호가 선물이 마음에 드는지 묻자, 이수정 교수는 “아니다”라고 웃으면서 솔직한 면모로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한편,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OSEN=김예솔 기자] 함연지가 시댁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16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세상은 요지경’ 특집으로 엄영수, 낸시랭, 함연지, 죠지가 출연한 가운데 함연지가 시댁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동행복권파워볼

함연지는 “고등학교때 사귄 남자친구랑 헤어지고 나서 일일 호프에서 지금의 남편을 만났다. 그때 남편을 보고 번호 뭐냐고 물어봤다. 근데 여자한테 번호를 안 준다고 하더라”라며 “혼자 나와서 울려고 했는데 따라 나와서 번호를 주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오뚜기 딸이라는 얘길 들었을 수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함연지는 “남편이 펭귄이 고백하는 방법을 따라한다고 수컷 펭귄이 마음에 드는 암컷 펭귄이 있으면 조약돌을 앞에 놓는다고 하더라. 데이트를 하는데 자꾸 짱돌을 찾더라”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함연지는 “이상하게 들릴 수 있는데 우리집 가족은 비글 같은 느낌이다. 엄청 활기차고 다 똑같이 생겼다”라며 “남편의 가족은 굉장히 차분하고 온화하다. 남편의 가족들이 하는 모습이 우리 가족이 화났을 때 모습이다. 그래서 나는 처음에 화나신 줄 알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함연지는 “처음에 재벌이라는 얘길 듣고 시댁이 부담스러워하시는 줄 몰랐다. 결혼은 잘 마쳤는데 나중에 남편이 얘기하기를 우리집 얘길 듣고 처음엔 좀 부담스러워 하셨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구라는 “자신들은 매운 라면을 먹는데 라면 회사를 바꿔야 하나 고민하셨을 것”이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쳐]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함연지가 재벌이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세상은 요지경 특집으로 꾸며져 개그맨 엄영수(엄용수), 팝아티스트 낸시랭, 뮤지컬배우 함연지, 뮤지션 죠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스페셜 MC로는 장성규가 나섰다.

함연지는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장녀. ‘재벌가 딸’로 잘 알려져 있다. 이에 함연지는 “제가 어렸을 때부터 제가 재벌이라는 생각을 한 적이 없다. 드라마에서 ‘상속자들’, ‘꽃보다 남자’처럼 살지도 않았고 전 고등학교 때 찐따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삼성’ 같이 찐 재벌의 기사를 보면 저도 되게 궁금하다. 제가 유튜브를 하면 많은 분이 호기심을 가져주듯 저도 만약에 이부진 씨 같은 분이 유튜브를 하면 진짜 궁금할 것 같다”고 해맑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파워사다리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뉴스엔 박정민 기자]

배우 신충식이 강화도로 이사하면서 모든 짐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12월 17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정희숙 정리 컨설턴트와 전원주, 신충식, 최시중이 ‘정리’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배우 신충식은 “연기자들은 의상을 개인적으로 준비해서 다 쌓여있다. 제가 아마 의상을 의상실에 반납한 게 트럭 한 대는 될 거다. 대본도 다 정리하고 강화도로 갔다. 이사를 하면서 정리한 케이스다”고 설명했다.

김재원 아나운서는 “아까운 마음은 없었나”라고 물었고, 신충식은 “지금 생각하면 아깝다. 제가 수의학 전공을 했는데 전공 책을 다 없앤 건 좀 그렇더라. 그동안 연기생활을 하면서 쌓인 사진도 다 없어졌다. 잡지사에서 예전 사진을 부탁해도 하나도 없으니까. 정리를 할 때는 시원한데 ‘이런 건 좀 놔둘걸’이라는 아쉬움도 있다”고 말했다.

최시중 아나운서는 “집이 정리가 잘 돼있다. 어머니 집이랑 가까워서 어머니 집에도 물건이 많다. 저희는 둘째 생각이 없는데 어머니는 혹시 모르니 놀이 매트 같은 걸 다 가지고 계신다. 요즘은 어머니 도움을 받고 있다. 중고 사이트에 되팔면서 재미를 보고 있다. 어머니 댁이 좀 정리가 필요할 것 같다”고 요청했다.

(사진=KBS 1TV ‘아침마당’ 캡처)

뉴스엔 박정민 odul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자동요약음성 기사 듣기번역 설정공유글씨크기 조절하기인쇄하기 새창열림

[뉴스엔 박은해 기자]

서정희가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12월 16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방송인 서정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원숙은 서정희에게 “너는 노래도 잘해, 예뻐, 살림도 잘해. 설거지를 아주 뽀독뽀독하게 하던데”라고 칭찬했고, 서정희는 “언니, 저 남자 복만 없어요”라고 셀프디스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혜은이는 “아직 세상 다 산 거 아니야”라고 서정희를 위로했다.

또 박원숙은 서정희에게 어렸을 때부터 살림을 배웠냐고 물었고, 서정희는 “아무도 없었다. 4남매가 홀어머니 밑에서 자랐다. 아버지는 5살 때 돌아가셨고, 어머니가 생활 전선에서 뛰어야 하니까 살림을 배울 환경이 아니었다. 어렵게 살았다”고 답했다.

이어 서정희는 “어린 마음에도 예쁜 걸 보면 관심이 가고, 하고 싶었다. 어머니는 내가 패션 디자이너가 될 줄 아셨다”며 “저는 광고 모델만 해보고 평생 연기를 안 해봤다. 어느 쪽에 재능이 있는지 아직 모른다. 연기를 너무 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사진=KBS 2TV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박은해 pe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